월드컵 한국경기 1천여석 17일부터 판매

입력
[2002-04-16]
2002한일월드컵축구대회 조별리그 한국-포르투갈경기의 입장권 잔여분 1천여석이 오는 17일부터 판매된다.
월드컵축구 한국조직위원회(KOWOC)는 최근 국제축구연맹(FIFA)과 해외 미판매분및 축소된 미디어석의 국내 판매 전환을 합의함에 따라 오는 6월 14일 인천문학경기장에서 열리는 D조 한국과 포르투갈 경기 입장권 1천188장을 4월 17일 오전 9시30분부터 판매한다고 15일 밝혔다.
이번 판매는 지난 해 9월 17일부터 시작된 2차 판매의 연장으로 현재 한국-포르투갈전의 입장권은 1등석 942장, 2등석 52장, 3등석 171장, 장애인석 23장이 남아있으며 인터넷(http://ticket.2002 worldcupkorea.org)과 전국의 주택은행, 우체국을 통해 선착순으로 4월 30일까지 구입할 수 있다.
이 입장권은 달러당 1천100원의 환율이 적용돼 4월 30일까지 판매되며 5월 1일부터는 국내와 해외입장권이 통합된 FIFA 판매사이트(fifa-tickets.com)에서 대폭인상된 환율(5월 1일 기준환율)로 구입해야 한다.


외신

푸른신문 PD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