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슬산 참꽃 지고 산철쭉 만개

입력
[2020-05-21]



달성군(군수 김문오)은 비슬산 참꽃군락지에 참꽃이 진 후 일부 자생하고 있는 산철쭉이 만개하고 있다고 밝혔다.
참꽃군락지 내 산철쭉의 점유율은 10%정도로 많지 않지만 군락지를 찾아오는 등산객들에게는 소소한 볼거리를 제공하고 있다.
옛 선인들은 진달래는 먹을 수 있는 꽃이라 참꽃이라 하고 철쭉은 독성 때문에 먹을 수 없어 개꽃이라 불렀다. 두 꽃은 매우 유사하게 생겼지만, 자세히 보면 큰 차이가 있다.
진달래는 4월 꽃이 먼저 피고 꽃이 지면서 잎이 나온다. 잎의 모양은 긴 타원형이며 잎의 뒷면에는 털이 없다. 반면 철쭉은 5월에 꽃과 잎이 함께 피고 꽃 가운데 적갈색 반점이 있다. 잎은 가지 끝에 작은 주걱 모양으로 4~5장이 돌려나며 잎의 뒷면에 털이 있다.
한편 비슬산 참꽃군락지를 방문할 때는 코로나19에 대한 예방과 감염병 차단을 위해서 생활 속 거리두기 수칙을 꼭 준수해야 한다.
<자료제공:달성군청>



푸른신문 PD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