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국인 근로자 등 위험군 종사자 코로나19 검사

입력
[2020-05-21]

달서구(구청장 이태훈)는 24일까지 코로나19 재확산 방지를 위해 외국인 근로자 등 위험군 종사자 4,100여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 진단검사를 실시한다.
이번 코로나19 진단검사는 기저질환이 많고 고위험군에 속하는 특수학교 학생 및 교사, 아동생활시설 종사자 및 생활인, 학원 및 교습소 강사, 외국인 근로자 4,100여 명 중  유증상자와 검사희망자를 대상으로 실시한다. 특히, 5월 19~24일까지는 성서산업단지 내 외국인 근로자 중 유증상자와 검사희망자 1,370여 명을 대상으로 성서산업단지 다목적체육관에 마련된 현장 선별진료소에서 코로나19 진단검사를 진행할 계획이다.
외국인 근로자 진단검사는 19~22일(4일간)까지 오후 5시~저녁 9시까지, 23~24일은 오전 10시~오후 5시까지 실시하며, 외국인등록증 또는 여권을 지참하면 무료로 받을 수 있다.
또, 무자격 체류자의 안정적 검사체계를 보장하기 위해 진료 시 출입국관리소 통보 의무 면제제도를 적용하여 불법체류 외국인도 부담없이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을 수 있도록 할 예정이며, 공적 마스크 구입이 어려운 외국인 근로자에 한해 마스크 5매를 현장에서 지급한다.
현장 선별진료소는 대구경북 인도주의실천의사 협의회, 대구경북 산업보건의사모임, 대 구근로자 건강센터 등 의료봉사단체에서 의사 6명, 경북간호사회 소속 간호사 10명의 지원으로 운영된다.
<자료제공:달서구청>



푸른신문 PD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