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명대 동산병원 코로나19 중증응급진료센터 지정

입력
[2020-03-26]

계명대학교 동산병원(병원장 조치흠, 대구 달서구)은 지난 12일 보건복지부와 대구시로부터 코로나19 ‘중증응급진료센터’로 지정된 이후, 중증응급환자 전용 치료시설 준비와 진료 시스템 구축에 한창이다.
중증응급진료센터는 응급실 감염 관리 강화를 위해, 응급실 진입 전 중증도를 구분하는 사전환자분류소와 격리진료구역을 구분ㆍ설치해 운영된다.
병원 관계자는 격리진료구역에 격리음압병상 및 장비 설치와 전문 치료인력을 배치하는 등 만반의 준비를 갖추고 있다고 밝혔다. 이를 통해 코로나19 응급환자뿐만 아니라, 일반 응급환자에 대해서도 더욱 안전하고 신속한 응급조치가 가능할 것으로 예상된다.
조치흠 계명대학교 동산병원장은 “계명대 동산병원은 코로나19 감염 청정구역으로 중증환자 진료를 지향하고 있다. 이번 중증응급진료센터의 설치를 통해 코로나19 중증응급환자 치료에 더욱 힘쓰고, 코로나19 감염으로 인한 응급의료 공백을 최소화할 것”이라며, 환자들이 안심하고 병원에 방문할 수 있도록 더욱 세심하게 관리하겠다고 전했다.
<자료제공: 계명대 동산병원>



푸른신문 PD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