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증환자 생활치료센터, 코로나19 극복에 큰 역할

입력
[2020-03-19]

대구지역 병상 부족 완화


코로나19 경증 환자들을 위해 마련된 생활치료센터가 대구지역의 병상부족 완화에 큰 역할을 하고 있다.
대구시는 지역 내 확진자가 급증하고 병상이 부족해 지면서 입원치료가 필요한 환자의 자가격리 대기가 늘어남에 따라 이를 해결하기 위해 중등도 이상은 ‘신속입원’, 경증은 ‘생활치료센터 격리’로 이원화함으로써 꼭 치료를 받아야 할 환자의 골든타임 확보에 큰 역할을 하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대구시는 지난 2일 대구 동구 혁신지구 중앙교육연수원 입소를 시작으로 경주, 영덕, 천안, 충주 등 전국 곳곳에 마련된 생활치료센터로 이송한 환자들이 하루빨리 완치돼 일상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입소자 관리와 지원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
생활치료센터에서는 350여 명의 의료진을 비롯해 900여 명의 민·관·군·경 등 전 운영진이 24시간 구슬땀을 흘리고 있다.
가족을 떠나 격리된 환자들의 심리적 불안을 대비해 심신 안정을 위한 상담지원을 하고 있으며, 응급상황을 대비해 생활치료센터와의 최단거리에 상급 지정병원을(11개 병원) 지정하고, 치료센터 내 상시적 의료인단을 구성해 기본적 의료체계를 구비했다.
12일(오후 6시 기준) 현재 대구 지역 환자들이 입소한 13개 생활치료센터에는 2,400명이 입소해 130명이 완치해 귀가했으며, 앞으로도 입소자들의 완치판정이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입소자들과 함께 집을 떠나서 고군분투하며 생활하는 근무자들에게 완치돼 퇴소하는 입소자들도 그동안 보살핌과 도움에 고마움의 마음을 전달하고 있다.
최삼룡 대구시 시민안전실장은 “여러 기업과 기관의 협조로 마련된 생활치료센터가 코로나19 조기수습에 큰 역할을 하고 있다”면서, “의료진을 비롯해 민·관·군·경 등 전 운영진이 빠른 환자 회복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자료제공:대구시청>



푸른신문 PD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