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도시철도공사 최초 ‘60만㎞ 무사고’ 기관사 탄생

입력
[2020-03-19]

2호선 경산승무부 소속 최대권 기관사


대구도시철도공사 최초로 무사고 운행 60만㎞를 달성한 주인공이 탄생했다. 주인공은 2호선승무사업소 소속 최대권(51) 기관사. 대구도시철도공사(사장 홍승활)는 지난 4일 문양역에서 영남대 방면으로 운행 중이던 제2019열차가 11시 21분경 다사역에 정시 도착함으로써 대기록이 달성됐다고 밝혔다.
이번 대기록은 1997년 3월 3일 입사해 기관사 업무를 시작한 지 만 23년(8,402일)만에 이루어낸 값진 성과로서 그동안 지구 둘레의 15배에 해당하는 거리를 단 한 건의 사고도 없이 운행한 것을 의미한다.
최대권 기관사는 평소 열차운행뿐만 아니라 업무수행 능력향상을 위한 각종 교육훈련에도 열정적으로 참가하고, 자기개발에도 부단히 노력하는 사원으로 정평이 나 있어 전체 기관사의 모범이 되고 있는 기관사다.
최대권 기관사는 이러한 성과는“열차 운행에 적극 협조해 주시고 기초질서를 잘 지켜 주신 대구시민과 도시철도 이용객 덕분”이라며 그 공로를 시민들에게 돌렸다.
<자료제공:대구도시철도공사>



푸른신문 PD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