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경북 자동차배출가스 합동점검 실시

입력
[2019-11-15]

대구시와 경상북도는 겨울철 고농도 미세먼지 저감을 위해 지난 12~19일 까지 대구·경북 합동점검반을 편성해 자동차 배출가스 특별점검을 한다.
이번 합동점검에서는 운행 중인 경유차를 정차시킨 후 매연 측정장비를 활용해 배출허용기준 초과 여부를 검사하고, 기준을 초과하였을 경우 차량 소유자는 전문정비사업자에게 차량 정비·점검과 확인검사를 받아야 한다.
또한 합동점검이 끝나더라도 비디오카메라를 이용한 점검과 자동차 공회전 단속, 이와 관련한 홍보 등을 계속 실시해 시·도민들이 자발적으로 차량 정비·점검을 하도록 유도하고 자동차 배출가스에서 나오는 대기오염물질을 줄이도록 함께 노력할 예정이다.
성웅경 대구시 녹색환경국장은 “대구·경북의 상생협력이 좋은 결실을 맺기 위해서는 서로의 협조와 이해가 반드시 필요하다”면서 “동절기 미세먼지 점감을 위해 시·도민의 적극적인 동참을 당부 드린다”고 말했다.
<자료제공:대구시청>



푸른신문 PD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