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뇌연구 입지 높인 ‘브레인 시티 대구’

입력
[2019-10-04]

세계적 뇌과학자과 석학들이 모여 뇌연구 분야 최신 연구 성과와 정보를 공유 하는 뇌과학 올림픽인 ‘10차 세계뇌신경과학총회(IBRO 2019)’가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
87개국에서 4,500여 명의 뇌과학 전문가와 석학들이 참석한 ‘10차 세계 뇌신경과학총회(IBRO 2019)’가 9월 25일 폐회식을 끝으로 5일간의 일정을 마무리 했다.
총회는 전 세계 100여개 국가의 뇌신경 과학자들이 최신의 지식과 정보를 공유하는 국제 학술 행사로 2014년 대구시가 최종 유치에 성공해 1995년 일본(교토) 대회 이후 24년 만에 아시아에서 두 번째로 개최 됐다.
대구시는 2014년 총회를 유치한 이후 4년간 학술분야뿐만 아니라 숙박, 교통, 안전, 안내, 홍보, 지역투어 등 모든 부분을 충실히 준비했다. 그 결과 총회 참가인원이 예상을 훨씬 뛰어넘는 4,500여 명으로 지난 9차 브라질 총회의 2,500여 명과는 비교도 안 될 만큼 많아 역대 최대규모의 성공적인 총회가 됐다.
세계 뇌과학 석학들의 초청강연 프로그램은 9월 21일 개회식에 앞서 진행한 ‘스테니스라스 드하네’ 교수의 강연을 시작으로 강연마다 참가자들로 넘쳐 뇌연구에 대한 뜨거운 열기를 느낄 수 있었다.
특히, ‘뇌 속으로’라는 주제로 9월 24일 19시 호텔 인터불고에서 개최된 시민과 함께하는 ‘브레인쇼 2019’는 당초 예상 보다 많은 신청으로 조기 마감되는 등 시민들이 뜨거운 관심 보였다.
각국 참가자들은 학술행사(기조강연, 심포지아, 워크숍 등)뿐만 아니라 공식 행사, 지역문화투어 등 다양한 프로그램에 적극 참여해 체험하고 즐기는 시간을 가졌다.
지역을 알리기 위해 진행된 ‘근대 골목 코스’, ‘경주·안동 등 유네스코 코스’ 등 지역문화투어는 열띤 호응 속에 모든 코스가 마감 됐고, 800여 명의 참가자들이 지역을 보고 즐기며 경험하는 소중한 시간을 가졌다.      

<자료제공:대구시청>



푸른신문 PD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