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동서원 세계문화유산 등재기념 음악회 개최

입력
[2019-09-25]

달성군은 지난 21일, 구지면 도동서원 앞마당에서 도동서원 세계문화유산 등재기념 음악회를 개최했다.
이번 행사는 가수·방송인 이상미가 MC를 맡았으며, 가수 이석훈, KCM, 소야, 비아이지, 윤하, 하동균, 바비킴 등을 비롯해 인기 가수 8팀이 출연했다. 태풍 ‘타파’로 인한 궂은 날씨 속에서도 1,000여 명의 관람객이 음악회를 관람하고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김문오 달성군수는 “앞으로 세계적인 명성과 위상에 걸맞도록 도동서원을 체계적으로 보존 관리하고, 서원과의 협력을 통하여 고유한 문화적 가치를 더욱 높일 수 있는 정책을 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 7월 6일 유네스코는 아제르바이잔에서 제42차 세계유산위원회를 개최, 조선시대 핵심 이념인 성리학을 보급하고 구현한 장소인 달성 도동서원을 포함 ‘한국의 서원’ 9곳을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했다.

<자료제공:달성군청>



푸른신문 PD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