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복지부·중앙자살예방센터가 전하는 자살예방 메시지 “끊지 말고 연결하세요!”

입력
[2019-09-05]

보건복지부와 중앙자살예방센터는 ‘전문가에게 도움을 요청하라’는 내용의 자살예방 공익광고를 9월 1일(일)부터 한 달간 영화관과 온라인 매체 등을 통해 송출한다.
이번 공익광고는 자살 위기에 처한 사람들이 희망을 포기하지 않도록 전화 상담, 자살예방센터 등 다양한 방법으로 전문가의 도움을 받을 수 있다는 내용을 담았다.
공개된 공익광고는 20대 여성, 60대 남성, 10대 청소년이 전문가의 도움을 통해 자살 위기를 넘기고, 새로운 인생을 살아가는 것을 주인공들이 이야기하는 방식으로 연출했다.
자살 위기를 넘기는 데 도움을 줄 수 있는 다양한 기관들을 연결망으로 표현해 자살을 생각하는 사람들이 망설이지 않고 언제든 연락할 수 있도록 ‘끊지 말고 연결하세요’라는 메시지를 강조했다.
자살예방 공익광고는 전국 영화관, 유튜브 등에서 9월 1일(일)부터 한 달간 송출될 예정이며, 서울역에서는 9월 1일(일)~12월 31일(화)까지 송출될 예정이다.
공익광고 60초 전체 영상은 보건복지부와 중앙자살예방센터 사회관계망(SNS) 채널을 통해 볼 수 있다.

※ 보건복지부 페이스북(www.facebook.com/mohwpr) 및 유튜브(www.youtube.com/mohwpr), 중앙자살예방센터 네이버 포스트(m.post.naver.com/spcpr17), 유튜브(www.youtube.com/spckorea)에서 확인 가능


보건복지부 장영진 자살예방정책과장은 “본인이 자살 생각이 들거나 주변 사람에게서 자살 위험 신호를 발견하는 경우 1393, 자살예방센터 등 전문가에게 도움을 요청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또한 “앞으로도 자살예방을 위한 적극적인 사회적 분위기를 조성하기 위해 다양한 홍보 활동을 전개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중앙자살예방센터 백종우 센터장은 “이번 공익광고를 통해 우리 주변에 다양한 자살예방기관이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되는 계기가 되었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더불어 “지역사회의 다양한 자살예방기관에서 상담을 통해 필요한 서비스나 전문기관을 연계해 줄 수 있다”고 말했다.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ㆍ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예방 상담전화 ☎1393, 정신건강 상담전화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자료제공:보건복지부>



푸른신문 PD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