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복지시설 실내공기질 무료검사 실시

입력
[2019-09-05]

대구보건환경연구원, 9월 4∼11일 신청 접수


대구보건환경연구원은 9월 16~30일까지 사회적 취약계층 이용하는 복지시설에 대해 실내공기질 검사를 실시한다.
대부분의 사회복지시설은 면역력이 취약한 어린이, 노인, 장애인들이 주로 이용하고 있으나, ‘실내공기질 관리법’의 관리대상에 포함되어 있지 않아 실내공기질 관리가 쉽지 않다.
이번 실내공기질 무료검사 대상은 ‘실내공기질 관리법’의 관리대상이 아닌 관내 사회복지시설 20곳이며, 검사항목은 미세먼지(PM10), 초미세먼지(PM2.5), 이산화탄소, 폼알데하이드, 총부유세균 등 5개이다.
지난해에도 20개 사회복지시설에 대해 무료검사를 실시해, 기준(환경 민감계층 다중이용시설 기준)을 초과한 5개 시설에 대해 초과원인을 분석해 실내 환경을 개선토록 도움을 주었다.
검사 신청은 9월 4~11일까지 대구보건환경연구원 실내환경과(760-1361~5)에서 선착순으로 신청받는다.
도주양 대구시 보건환경연구원장은 “사회복지시설에 대한 실내공기질 무료검사를 지속적으로 추진해 사회취약계층의 복지를 향상시키고 이들 시설의 실내환경 개선에 도움을 주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자료제공:대구시청>



푸른신문 PD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