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저출산시대 달성군 5년 연속 출생아 증가

입력
[2019-09-05]

전국 시·군·구 조출생율 2위, 합계출산율 8위


성군은 지난달 28일 통계청이 발표한 ‘2018년 출생통계’에서 출생아 수가 2,832명으로 지난해 대비 180명이 증가했으며, 조출생율은 11.5명으로 전국 시·군·구 2번째, 합계출산율은 1.62명으로 전국 시·군·구에서 8번째(대구시 1위)로 높았다.
2018년 전국 조출생율(인구 1,000명당 연간 출생아수)은 6.4명으로 전년대비 0.6명이 감소했으며, 전국 합계출산율(15~49세까지 여성 1명이 평생 낳을 것으로 예상되는 자녀수)은 역대 최저치인 0.98명으로 처음으로 1명을 넘기지 못해 인구문제가 심각함을 반증하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달성군은 저출산 인구문제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고 차별화된 출산장려정책을 발굴·추진해, 출생아 수가 2014년 1,871명에서 51.4%증가한 2,832명을 기록하며 5년간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달성군의 출산장려정책을 살펴보면 출산축하금 확대와 출산축하용품지원은 물론, 장난감도서관 건립·운영, 유모차 대여사업 등을 통해 출산가정의 경제적인 부담을 줄여주고 있으며, 취약계층 신생아 대상 무료작명, 세 자녀 이상 가정 산후조리원비와 분만비 최대 20% 감액, 지역농협 우리아이 출생 축하 통장 개설시 출생축하금 최대 5만 원 지원, 세자녀 이상 가정(2019년생 포함)을 대상으로 외식비, 헤어 커트비 총 30만 원 상당의 할인 쿠폰북을 지급하는 등 출산장려에 지역사회의 관심과 참여를 유도하고 있다.
김문오 달성군수는 “민·관이 함께 추진하는 우리군의 출산장려정책이 효과를 보여 달성군의 출생아수는 꾸준히 증가하고 있지만, 심각한 인구문제에 대해 우리 모두의 관심과 인식전환이 필요하다”며, 지역의 특수성과 수요에 부합하는 다양한 인구정책을 추진하여 초저출산시대에 적극 대응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통계청 발표에 따르면 전국에서 합계출산율이 가장 높은 곳은 전남 해남군(1.89)이고, 가장 낮은 곳은 서울 관악구(0.6명)이었다.
2018년 전국 출생아 수는 32만 6,800명으로 전년대비 3만 900명이 감소했고, 40대를 제외한 전 연령층에서 출산율이 감소했다.
<자료제공:달성군청>



푸른신문 PD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