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교육박물관 ‘4인 4색 영어이야기’ 특별 강연 개최

입력
[2019-08-16]

대구교육박물관은 9월 한 달간 다양한 분야의 저명 강사 4명을 초청해 매주 화요일 저녁 7시 소극장에서 특별강연 ‘미래를 여는 영어, 4인 4색 영어이야기’를 개최한다.
개관 1주년을 기념해 지난 6월부터 운영하고 있는 기획전시 ‘영어, 가깝고도 먼’과 연계해 운영되는 이번 강연은 미래를 여는 영어의 의미를 사회 각 분야 전문가의 생생한 체험담을 통해 대중에게 알리기 위해 마련됐다.


▲9월 3일(화) 첫 강연은 ‘영어 잘하는 개그맨 김성원’이 강연자로 나서, 멕시코 이민 생활 당시 영어를 접한 계기와 귀국 후 영어를 잊지 않기 위해 노력한 시간, 그리고 영어를 통해 슬럼프를 극복하고 새로운 도전을 이어가고 있는 현재의 이야기를 개그맨 특유의 재치로 풀어나갈 예정이다.


▲9월 10일(화)에는 ECG 커뮤니케이션의 대표이자 기업체 영어 교육 전문가인 ‘케빈 경’의 강연이 이어진다. 영어에 자신이 없다는 이유로 영어 대화를 회피하는 사람들을 위해 맞장구와 추임새 등 쉬운 표현만으로 세련된 대화를 이끌어 나갈 수 있는 방법을 안내할 예정이다.


또한 ▲9월 17일(화)에는 신촌 세브란스 병원 ‘이근영 의사’를 초청해, 외국 유학을 하지 않고 미드(미국드라마)만으로 영어를 공부해 프로농구 동시통역사까지 할 수 있었던 자신만의 영어 공부 방법을 소개하고, 의사라는 직업을 선택하기까지 영어가 어떤 영향을 끼쳤는지에 대해 자세히 설명한다.


마지막으로 ▲9월 24일(화)에는 영어·인문학 강사로 활동하고 있는 ‘정영은 씨’가 런던 정치경제대학교(LSE)에서 국제관계학을 공부하며 느낀 영국 유학의 현실과 국제 자원봉사 활동을 하며 만난 다양한 국적의 사람들에 대해 이야기할 예정이다.


특별강연 참가 신청은 8월 12일(월)부터 대구교육박물관 홈페이지(www.dge.go.kr/dme)를 통해 선착순으로 진행하며 중학생 이상이면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자료제공:대구교육박물관>



푸른신문 PD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