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명대 동산병원 ‘유방암 절제수술과 재건수술도’ 첨단 로봇수술로 성공

입력
[2019-07-18]

국내 세 번째, 로봇으로 유방절제 및 재건수술 시행


계명대학교 동산병원 유방갑상선센터가 최근 국내 세 번째로 다빈치 로봇수술장비를 이용한 유방절제 및 재건 수술에 성공했다.
유방갑상선센터 이무현 교수는 유방암 진단을 받은 최모씨(43· 여)에게 지난 6월 13일 로봇수술을 성공했다.
환자는 수술 전 갑작스러운 유방암 진단과 유방전절제에 대한 부담이 컸지만, 수술 후에도 미용적으로 효과가 좋은 로봇유방절제수술과 동시재건수술을 받기로 결정했다. 현재는 수술 후 완전히 회복하여 후유증 없이 유방암 보조치료제를 복용 중이다.
이번에 시행한 로봇수술법은 겨드랑이에 4~5cm 정도의 절개를 하나만 내어 유방을 절제하고, 그 절개 부위를 이용하여 유방을 동시에 재건하는 방식이다.
흉터의 크기는 최소화하고 흉터의 위치도 겨드랑이 부위여서 겉으로 잘 드러나지 않는다. 하나의 작은 절개를 통하여 유방절제와 액와림프절수술 및 유방재건이 동시에 이루어지므로 타 수술법에 비해 미용적으로 매우 우수하다.
수술에 이용한 로봇수술장비는 가장 진화된 4세대 장비로서, 최상의 3D HD 영상을 통해 깨끗하고 정밀한 시야가 확보되며, 로봇팔의 손목이 최대 540도까지 회전하여 더욱 섬세하고 정확한 수술이 가능하다.
수술을 집도한 이무현 교수는 “유방암 환자는 다른 암 환자에 비해서 여성의 상징과도 같은 유방부위를 수술하는 데에 부담과 두려움이 더 크며, 수술 결과가 환자의 삶의 질에도 큰 영향을 미친다”고 말했다.
계명대 동산병원은 2011년 다빈치 로봇수술장비를 도입한 후, 현재까지 2,500례의 로봇수술을 시행하며 부인암, 갑상선암, 전립선암, 대장암, 위암 등 각종 암 수술에서 세계 기록들을 쏟아내고 있다.
동산병원의 앞서가는 로봇수술을 배우기 위해 대만, 홍콩, 싱가폴 등 외국 의사들의 연수가 매년 이어지고 있으며, 지난 4월 15일 성서에 새 병원을 개원하며 도입한 다빈치Xi 최첨단 로봇수술장비로 기존의 축적된 우수한 경험 위에 보다 수준 높은 의료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자료제공:계명대학교 동산병원>



푸른신문 PD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