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서구의회, 달서구 지역의 도서관 정책 토론회 개최

입력
[2019-06-27]



달서구의회는 지난 21일 생활 SOC(Social Overhead Capital) 사업의 일환으로서 달서구 지역의 도서관 정책 토론회를 개최했다.
이날 토론회는 도서관 관련 전문가들과 지역주민들의 의견을 청취하고, 의원들과 관계 공무원들이 함께 도서관 정책의 실태 파악 및 개선방안을 탐색하기 위해 마련됐다.
김정윤 의원이 토론회를 주최·주관 했으며, 윤권근 의원이 좌장을 맡고 배지훈 의원이 사회를 맡았다. 토론자로는 신남희 구산동도서관마을 관장, 김종성 계명대학교 문헌정보학과 교수 등 전문가들과 관계 공무원들이 참여했다.
참석한 토론자들은 생활 SOC 사업에 있어 도서관 정책의 현황과 문제점을 제시하고 구산동도서관 마을을 비롯한 국내외 도서관 운영 사례를 공유하는 한편, 달서구 지역의 도서관 정책의 방향성을 함께 모색했다.
김정윤 의원은 “생활 SOC는 일상생활을 원활하게 하기 위해 간접적으로 필요한 시설로서, 주민들의 삶의 질에 많은 영향을 미친다”면서 “토론회를 통해 생활 SOC의 일환인 도서관의 활용 방향과 개선점을 전문과들과 함께 고민해봄으로써, 주민들의 풍성한 문화생활과 삶의 질 제고에 기여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했다.
<자료제공:달서구의회>



푸른신문 PD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