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성군, ‘1인용 애플수박’ 출하

입력
[2019-06-07]

달성군는 최근 트렌드인 ‘1인 소비시대’에 걸맞은 애플수박을 보급해 6월 출하를 앞두고 있다.
지난해 2개 농가에 이어 올해도 애플수박 재배를 희망하는 3개 농가를 육성하고 있는데, 그 중 이영만(51·논공읍) 농가가 6월 1일 1,500개 수확을 시작으로, 7월까지 6동(면적 40a)에서 16,000개 정도를 수확할 예정이다. 가격은 개당 4,000원 정도이다.
농민 이영만 씨는 “애플수박을 터널처럼 재배하여  6월 8일경에 주렁주렁 달린 수박을 따는 가족체험도 계획하고 있다”며 고소득원이 될 것이라는 기대감을 보였다.
애플수박은 최근 농산물 소비 트랜드인 소형에 적합한 1~2kg 정도의 크기로, 1인 가정에서 부담없이 한 번에 먹을 수 있어 선호도가 높아지고 있다. 또한 애플수박의 꼭지 부분을 뚜껑처럼 잘라낸 다음, 속을 갈아 빨대만 꽂으면 즉시 생과일 수박주스로 가지고 다니며 먹을 수 있어, 열대지방의 코코넛주스처럼 관광지 판매용으로도 가능성이 있고, 소비자들의 호기심을 유발하기에도 충분할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달성군은 송해공원, 사문진 등 관내 관광지가 전국적인 인기를 끌면서, 관광지의 농산물 소비를 확대하기 위해 ‘관광지 인기농산물 발굴사업’을 추진하여 새로운 소득작목 도입을 적극 지원하고 있다. 또한 수입농산물로 위기를 맞고 있는 농업분야에 새로운 돌파구를 찾기 위해 끊임없이 노력하고 있다.
<자료제공:달성군청>




푸른신문 PD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