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대 문화권 관광진흥사업 공모 최종 선정

입력
[2019-05-23]

달성군은 문화체육관광부 주관 ‘3대 문화권 관광진흥사업’의 일환인 ‘버츄얼 체험존 조성 사업’ 공모에 최종 선정돼 국·시비 4억 8,500만 원을 확보했다고 5월 20일 밝혔다.
‘버츄얼 체험존 조성 사업’은 대구·경북 지역의 특색을 살린 신규 관광콘텐츠 발굴과 테마형 관광상품 발굴 등을 목표로 2021년까지 추진하는 3대 문화권 관광진흥사업의 일환이다.
달성군은 하빈면에 있는 사육신기념관의 가상현실(VR)·증강현실(AR) 콘텐츠 개발 및 시설 조성에 이번 공모선정으로 지원받는 국·시비 4억 8,500만 원을 활용할 계획이다.
단체 학생들의 방문이 많은 점에 초점을 맞춰 학생들의 흥미를 끌 수 있는 역사 체험 콘텐츠를 개발하여 교과서에서 배운 역사를 오감을 통해 생생하게 체험할 수 있는 시설을 구축할 예정이다.
김문오 군수는 “이번 사업을 통해 사육신기념관은 방문객들에게 다양한 디지털 역사문화 콘텐츠로 생생한 역사체험을 제공하는 장이 될 것이다. 화원유원지 대구 2호 관광지 지정에 이어 달성군이 대구시 관광의 중심으로 한층 더 나아가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하빈면 묘리는 사육신 박팽년의 후손들이 400여 년간 모여 살아온 곳으로, 보물 제554호인 태고정과 사육신의 위패를 봉안한 사당인 육신사가 있는 곳이다. 사육신 기념관에는 묘리의 내력과 현황, 사육신에 대한 역사, 현판과 교지 등 각종 유물이 전시되어 있다. 또 문화체육관광부 표준영정 제81호로 지정된 박팽년 표준영정도 봉안하고 있다.         

<자료제공:달성군청>



푸른신문 PD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