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양한 이웃나라 문화를 친구들과 함께 배워요

입력
[2019-05-09]

다문화 공감대 형성을 위한 ‘이웃나라 문화체험 교육’ 운영


달서구는 지난 8일 오전 9시 50분 노전초등학교 강당에서 학생 150여 명을 대상으로 이웃나라 아시아 국가들의 생활문화와 풍습을 배우는 ‘이웃나라 문화체험 교육’을 운영했다.
달서구는 어린이들을 대상으로 글로벌 공감대를 형성하고 다문화에 대한 이해를 도모하고자 2014년부터 다양한 나라의 문화를 체험해 볼 수 있는 ‘이웃나라 문화체험 교육’을 운영하고 있다.
특히, 프로그램에 대한 높은 호응으로 기존 5개교에서 올해 8개교 학생 1,200여 명을 대상으로 확대 운영했으며, 5월 8일에는 노전초등학교 강당에서 베트남, 중국, 필리핀 등 5개국의 문화, 풍습 등에 대해 알아보는 체험교육을 운영했다.
체험교육은 해당 국가 출신의 결혼이주여성 등 전문성 있는 다문화 강사가 풍습, 문화와 놀이 등을 소개하고 학생들은 직접 체험하는 과정으로 나라별로 설치된 부스마다 학생들의 모둠별 순환 방식으로 진행됐다.
이태훈 달서구청장은 “자라나는 아이들이 서로 다른 나라의 다양한 문화를 체험하고 배움으로써 문화적인 다양성을 인정하고, 우리의 이웃인 다문화가족에 대한 편견과 선입견 없이 올바르게 성장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자료제공:달서구청>



푸른신문 PD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