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 이슈! 대입 컨설팅과 함께 원하는 대학 가자~

입력
[2019-05-09]

얼마전 끝난 드라마 ‘SKY캐슬’의 영향인지, 현재 고등학생들의 대입 방법이 복잡해서인지 최근 대입컨설팅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서울에서 오랫동안 대입컨설팅으로 알려진 교육그룹 데오럭스(DEOLUX)가 최근 대구 센터를 오픈해 주목을 받고 있다. 데오럭스(DEOLUX)는 서울대학교 24명 합격, 최상위 11개 대학 112명 합격, 의예과 13명 합격 등 최근 3년간 총 420명을 합격시킨 대입 컨설팅의 신흥 강자로 떠오르고 있다. 최근 데오럭스 서울 본사를 강동구에서 강남 대치동으로 옮기면서 본격적으로 대입 컨설팅의 ‘강남대치 시대’를 열기 위해 전국 여러 지역에 지사를 오픈한 것이다. 대구센터는 3월에 정식 오픈하였는데, 직접 탐방을 통해 대입 컨설팅의 이모저모를 알아보았다.


◆대입 컨설팅이 필요한 이유가 무엇이라고 생각하나요?


대입 컨설팅은 대입 방향을 잡아주는 등대와 같은 것이다. 최근 대입의 방향이  복잡하다보니 학생 혼자 대입을 준비하는 것은 힘들어져서 학부모와 학생의 협력이 너무나 중요해졌다. 그러나 대다수의 학부모들은 현실적으로 대입에 대한 부정확한 정보와 방향성으로 대입 준비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게다가 부모가 자식에 대해 객관적으로 판단한다는 것은 쉽지 않다. 그러므로 이 때 대입 컨설팅이 도움이 될 수 있다. 학생의 현재 상황을 정확하게 진단해서 부모와 학생에게 어떻게 대입 기반을 조성할지를 알려주는 것이 컨설팅의 주목적이다. 현재에 대한 정확한 진단이 있어야 목표대학을 위한 준비 설계가 가능하다는 것을 명심해야 한다.


◆서울 강남 대치의 대구센터라면 대구 교육 1번지인 수성구에 오픈하는 것이 상식적인데, 북구와 서구 경계 지역인 원대오거리에 오픈했는데 특별한 이유가 있는가?


대구에서 대부분의 사교육이 수성구로 몰리다보니 교육의 불균형 현상이 심각하다고 본다. 대구 전체로 보았을 때, 취약 지역에 해당하는 지역의 학부모와 학생들에게 먼저 혜택을 주어 교육의 균형 발전에 조금이라도 기여하고 싶었다. 그리고 교통의 편리성을 고려하였다. 그래서 대구센터의 슬로건도 ‘원하는 대학 가자!’이다. 줄여서 ‘원대 가자’로 대구센터가 있는 지하철 3호선 원대역으로 가자는 중의적인 의미를 가지고 있다.


◆데오럭스 대구센터의 강점은 어떤 것이 있는가?


첫 번째로 데오럭스 대구센터는 합리적인 대입 컨설팅 비용과 최고의 컨설팅을 추구하고 있다. 학부모들의 불안 심리를 이용하여 과도한 컨설팅 시장이 형성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본다. 합리적인 비용이지만 컨설팅의 질만큼은 최고를 지향하고 있다. 두 번째로 데오럭스 대구센터는 지리적 한계를 극복하고 학부모와 학생들의 시간적 여유를 고려하여 방문 출장 상담을 하고 있다. 대입 컨설팅이 필요한 지역이면 어디든 가서 도움을 주고 싶다. 그리고 생업에 바쁜 학부모의 입장을 최대한 배려하고 있다.


◆현재 대구센터에서 운영하고 있는 프로그램에는 어떤 것이 있는가?


데오럭스 대구센터는 고등학생을 위한 ‘대입 기반 조성 컨설팅 전문 업체’이다. 대입 방향 컨설팅, 학생부종합전형 대비 컨설팅, 모의고사 성적 진단 컨설팅, 수시 지원 전략 컨설팅, 정시 지원 전략 컨설팅, 자기소개서·면접 코칭 등의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그리고 중학생을 위해 대입을 통한 고입 방향 설계도 해 주고 있다.
    
◆끝으로 학부모와 학생들에게 당부하고 싶은 말은?


대입 컨설팅으로 변화가 나타날 수 있는 학년은 고1, 고2 학생들이다. 하지만 현실은 고3이 되어서야 학부모님들이 대입 컨설팅을 받으러 오는 경우가 너무 많다. 고3 학생의 경우, 현재 갖추어진 실력대로 갈 수 있는 대학을 찾는 컨설팅 중심이다. 여기에 비해 고1, 고2 학생의 경우, 학부모님이 여름방학을 이용하여 저희와 함께 대입 방향을 설계한다면, 학생과 학부모가 원하는 대학을 갈 수 있는 방법을 모색할 수 있다는 것이다. 일찍 방향을 정해 준비하는 자가 원하는 것을 얻을 수 있는 법이다.


※ 데오럭스 대구센터  대구광역시 북구 팔달로 223 (3호선 원대역 출구 바로 앞)  ☎053-352-4474



푸른신문 PD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