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40대 젊은층 A형간염 감염 주의하세요!

입력
[2019-04-25]

달성군보건소, A형간염은 예방접종이 최선


달서구는 최근 전국적으로 A형간염 환자가 증가함에 따라 20~40대까지 젊은 층을 중심으로 A형간염에 감염되지 않도록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고 밝혔다. 
A형 간염은 A형 간염 바이러스 감염에 의한 급성 감염질환으로 바이러스에 노출된 후 15~50일까지(평균 28일)의 잠복기를 거쳐 증상이 나타나며, 주로 발열, 식욕감퇴, 구역 및 구토, 권태감, 복통 등이 있고 황달이 동반되기도 한다.
특히, 소아의 경우 감염되더라도 증상이 없거나 경증으로 앓고 지나가는 경우가 많지만 성인의 경우 70%이상 증상이 나타나고 연령이 높아질수록 증상이 심해진다.
한편 A형 간염은 환자의 분변에 오염된 손을 통해 다른 사람에게 전파되거나 A형 간염 바이러스에 오염된 식품이나 물에 의해 감염될 수 있다. 따라서, A형 간염은 철저한 예방접종과 요리하기 전, 음식을 먹기 전, 화장실을 다녀온 후, 어린아이의 기저귀를 갈고 난 후 손 씻기 등 개인위생 수칙을 철저히 준수 하면 예방할 수 있다.
이태훈 달서구청장은 “A형간염은 예방백신 접종과 개인위생수칙 준수를 통해 예방하는 것이 최선인 만큼 항체 보유율이 낮은 20대부터 40대까지 젊은 층은 예방백신 접종과 함께 올바른 손 씻기, 안전한 음식섭취, 위생적으로 조리하기 등을 철저히 지켜야 한다”고 말했다.    

<자료제공:달서구청>



푸른신문 PD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