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립극단의 선보이는 블랙코미디의 정수!

입력
[2019-04-19]

폭소와 통쾌함이 있는 연극 ‘30일의 파라다이스’


(재)달서문화재단(이사장 이태훈) 웃는얼굴아트센터는 청룡홀 재개관 1주년을 맞아 대구시립극단(예술감독 최주환)을 특별 초청하여 연극 ‘30일의 파라다이스’를 4월 19일(금) 저녁 7시 30분 웃는얼굴아트센터에서 개최한다.
웃는얼굴아트센터는 작년 청룡홀 재개관기념 특별공연으로 대구시립무용단, 대구시립국악단을 초청하여 수준 높은 공연을 선보였는데, 올해는 재개관 1주년을 맞아 대구시립극단을 초청하여 청룡홀에서 펼치는 첫 번째 연극으로 ‘30일의 파라다이스’를 선보인다.
연극 ‘30일의 파라다이스’는 한국 현대극의 거장 이근삼이 1973년 발표한 작품으로 원제는 ‘30일간의 야유회’이다. 이 작품은 연극 뿐 아니라 영화, 드라마 등 다양하게 제작되었다. 사회 저명인사들과 모범 죄수들이 바다로 야유회를 떠났다가 갑작스러운 폭풍우로 인해, 뜻하지 않게 무인도에서 30일간 표류하면서 펼쳐지는 이야기다.
이번 공연은 지역에서 다수의 작품을 통해 섬세한 연출로 정평이 난 연출가 이현진이 맡았는데, 위선과 가식으로 뭉친 현대인들의 치부를 들추어내 풍자하는 블랙코미디로 공연 내내 폭소와 통쾌함을 선사한다. 특히 고립된 무인도로 표현되는 무대는 영상과 특수효과를 통해 시간의 흐름을 다양하게 표현하고 비바람, 폭풍우 등 사실적인 효과를 실감나게 표현할 예정이다.
관람료는 일반 만원, 학생 5천원으로 공연문의는 웃는얼굴아트센터(584-8719)로 하면 된다.
<자료제공: (재)달서문화재단>



푸른신문 PD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