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8회 고령 전국우륵가야금경연대회 성황리 종료

입력
[2019-04-11]

가야금의 발상지이며 악성 우륵의 고장인 대가야 도읍지 고령군에서 제28회 고령 전국우륵가야금경연대회가 성황리에 마무리되었다.
고령군과 고령문화원이 공동주관한 이번 대회는 4월 5~7일까지 3일간 열띤 경연을 펼쳤다.
특히, 올해는 지난해 참가 223팀 보다 41팀이 증가한 총 264팀 275명이 참가하여 전국 최고의 가야금경연대회임을 입증하였다.
금년도 대회부터 참가자의 편의와 심도 있는 경연 심사를 위해 3일간의 일정으로, 첫째 날인 4월 5일에는 초등·중등부 단심제로, 4월 6, 7일에는 고등·대학·일반부 예선 및 본선으로 진행 되었으며, 대회 시설을 비롯하여 운영면에서 타지역 대회보다 단연 돋보인 대회로 평가받았다.
한편 대통령상인 우륵대상에는 이화영(34·서울시 마포구)씨가 영예를 안았다.
이화영 우륵대상 수상자는 아름다운 고장 고령에서 영예로운 큰 상을 받게 되어 감사드리며, 대회를 위해 애쓴 관계자와 심사위원에게 감사의 뜻을 전했다.
또한, 김해숙 심사위원장은 올해 참가자들은 전년도에 비해 기량이 많이 향상된 참가자들이 대거 참가하여 대회의 질을 향상시켰다고 평가했다.
 곽용환 고령군수는 권위있는 가야금경연대회 중 하나인 전국우륵가야금대회 참가자 모두가 가야금의 본고장 고령을 알리는 홍보도우미가 되어줄 것을 당부하였고 앞으로도 더 나은 가야금경연대회를 위하여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자료제공:고령군청>



푸른신문 PD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