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이 주의해야 할 질병 30대 갑상선, 40대 철 결핍 빈혈

입력
[2019-03-14]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은 3월 8일(금) ‘세계 여성의 날’을 맞이하여, 여성이 주의해야 할 질병의 진료현황을 분석했다.
심사평가원은 2018년 자료로 ▲여성이 남성보다 2배 이상 진료를 받은 질병 ▲주요 다빈도 여성 질병 순위를 바탕으로, 그중 일부 질병에 대해 세부 분석 결과를 발표했다.
2018년 1년 동안 의료기관에서 진료를 받은 여성 환자수는 2,472만 5,205명, 내원일수는 8억 8,787만 2,338일로 2009년 대비 각각 연평균 0.7%, 1.8% 증가했다.


▶여성이 남성보다 2배 이상 진료를 받은 질병


 갑상선 관련 질병


갑상선은 목 앞쪽에 나비모양으로 생긴 호르몬 분비기관으로, 갑상선호르몬은 체온 유지와 신체 대사의 균형을 유지하는 기능을 하는데 호르몬이 너무 많거나 적게 분비되면 신진대사에 이상이 생긴다.
이러한 갑상선호르몬 생성 저하·과다 및 갑상선내 악성 신생물 등 ‘갑상선 질병’으로 2018년 진료를 받은 여성 환자는 남성보다 2.5∼5.3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갑상선 악성 신생물’의 여성 연령대별 환자수를 살펴보면 50대가 9만 4,642명으로 가장 많았고, 40대 7만 1,739명, 60대 6만 4,142명, 30대 3만 4,820명 순으로 나타났다.
여성의 연령대별 환자는 30대부터 진료 인원이 급격히 증가하기 시작해, 50대가 11만 3273명으로 가장 많이 진료를 받았으며 60세 이후 감소하는 추세를 보였다.


 영양의 결핍에 의한 질병


‘철 결핍 빈혈’은 몸에서 철의 필요량이 증가하거나, 철분 소실로 인해 발생하며, ‘엽산 결핍 빈혈’은 주로 식사를 불규칙하게 했을 경우와 임신부들이 임신 기간에 엽산 필요량이 늘어났을 경우 발생한다.
‘철 결핍 빈혈’로 병원을 찾은 여성 환자는 28만 2,720명으로 남성과 비교하면 4.0배 높게 나타났다. ‘철 결핍 빈혈’을 연령대를 나누어 살펴보면 여성은 40대에서 9만 7,819명으로 남성의 16.9배로 나타났다.
‘엽산 결핍 빈혈’은 30대 여성 환자가 766명으로 남성보다 12.6배 많았으며, 20대 미만을 제외한 다른 연령대에서는 평균 200∼300명의 환자가 진료를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여성은 혈중 칼슘, 인의 수준을 조절하고 장에서 칼슘의 흡수를 돕는 ‘비타민D’와 시력 유지와 피부 건강을 돕는 ‘비타민A’의 결핍으로 남성보다 많이 진료를 받는 것으로 나타났다.
여성은 남성보다 ‘비타민D 결핍’ 3.7배, ‘비타민A 결핍’ 2.2배, ‘식사성 칼슘결핍’ 6.9배 더 진료를 받았다.
여성 환자의 연령대별로 분석한 결과 ‘비타민D 결핍’은 50대까지 서서히 증가했고, ‘비타민A 결핍’은 20대 환자수가 가장 높았다가 점차 감소했지만, ‘식사성 칼슘 결핍’은 대부분 50∼60대에 환자가 진료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 주요 다빈도 여성 질병


 자궁 관련 질병


자궁 관련 질병인 ‘자궁경부암’, ‘자궁근종’, ‘여성생식관의 폴립’의 2018년 진료현황을 살펴본 결과, 사람유두종 바이러스(HPV) 등으로 발생하는 ‘자궁경부암’ 환자는 지속적으로 증가하여 2018년 6만 2,071명, 진료비는 1,245억 1,742만 원으로 2009년과 비교해 연평균 각각 2.1%, 6.3% 증가했다.
환자수의 분포를 연령대별로 살펴보면 40대에 1만 7,072명으로 진료를 가장 많이 받았고, 50대 1만 4,834명, 30대 1만 3,815명 순이다.
자궁의 근육층에 생기는 양성종양인 ‘자궁근종’의 환자수는 2018년 40만 41명이며 진료비는 1,915억 6,273만 원으로 2009년보다 연평균 6.0%, 7.8% 증가했다.
연령대별 환자수 는 40대가 17만 3,668명으로 가장 많았고, 50대 11만 1,717명, 30대 7만 6,719명 순이었다.
‘여성생식관의 폴립’의 2018년 환자수는 12만 7,699명으로 2009년 대비 연평균 5.7%, 진료비는 275억7,587만 원으로 연평균 14.1% 증가했다.
‘여성생식관의 폴립’은 주로 20∼50대에서 진료를 많이 받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특히 30대는 3만 7621명, 40대가 5만 58명으로 큰 비중을 차지했다.
젊은 연령층에서 자궁 관련 질병 환자수의 증가 폭이 커 젊은 여성을 포함한 모든 연령대의 여성들에게 산부인과 정기 검진은 필수적이고, 정기검진을 통해 해당 질병을 조기 발견해 치료하고 악화되는 것을 방지해야 한다.
‘자궁경부암’은 국가 암 검진 대상에 포함되어 20세 이상 여성은 2년 주기로 무료 검진을 받을 수 있으며, 매년 만 12세 여성청소년을 대상으로 사람유두종바이러스(HPV) 예방접종 비용을 지원한다.
2019년 기준 국가 자궁경부암 무료검진 대상자는 만 20세 이상의 출생연도 끝자리가 홀수로 끝나는 여성이며, HPV 예방접종 비용 지원 대상은 2006∼2007년 출생자로 6개월 간격으로 2회 지원받을 수 있다.


 갱년기 여성에게 나타나는 질병


‘폐경 후 골다공증’의 환자수는 49만 2628명으로 10년 전과 비교하여 약 2배 증가(연평균 7.5%)했으며, 진료비는 626억7786만 원으로 2009년 대비 연평균 13.1%로 대폭 증가했다.
‘폐경 후 골다공증’은 주로 50대부터 발병하여 60대에 가장 많이 진료를 받는 것으로 나타났다.
<자료제공:건강보험심사평가원>




푸른신문 PD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