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립무용단 ‘군중’ 제25회 무용예술상 작품상 수상 쾌거!

입력
[2019-02-01]

대구시립무용단의 제73회 정기공연作 ‘군중’이 ‘제25회 무용예술상’ 작품상 수상작으로 선정됐다.
‘군중’은 2018년 3월 대구문화예술회관 팔공홀에서 초연한 작품으로 김성용 예술감독의 부임 후 첫 작품으로 시민들과 무용계의 많은 관심을 받은 작품이다.
객석점유율 80%(전회, 1층 좌석 매진)를 넘기는 흥행성과를 거뒀으며, 언론과 무용계에서도 좋은 평가를 받으며 김성용 감독의 대구시립무용단의 성공적인 데뷔를 알린 작품이기도 하다.
사) 창무예술원이 주최하고 무용월간지 ‘몸’이 주관하는 무용예술상은 국내 무용예술가들의 창작의욕을 고취시키고 한국 춤문화진흥에 기여하기 위한 취지로 창설됐으며 1993년을 시작으로 올해로 제25회를 맞이한 역사와 권위를 자랑하는 시상이다.
2018년에도 많은 작품들이 후보에 올랐으며 최고 영예라고 할 수 있는 작품상을 비롯해 안무상, 연기상, 무대연기상 등 각 분야별 수상작을 선정했다. 
심사위원장은 김예림 무용평론가가 맡았으며 무용평론가, 공연기획자등이 심사위원으로 구성돼 2018년 한해 무용계 빛냈던 작품들을 분야별로 선정했다. 
김성용 예술감독은 작품상 선정소식을 접한 후 “3월 정기공연을 앞두고 구슬땀을 흘리며 연습중인 단원들에게 큰 격려와 힘이 되는 상이라 의미가 크다. 앞으로도 대중들과 소통하고 현대무용의 발전에 앞장서는 단체가 되도록 노력하겠다”며 소감을 밝혔다. ‘제25회 무용예술상’ 시상식은 오는 2월 12일(화) 서울 창무포스트극장에서 개최 될 예정이다.  

<자료제공:대구시립무용단>



푸른신문 PD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