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도시철도, 몰래카메라 탐지기 23대 추가 도입

입력
[2019-02-01]

대구도시철도공사는 최근 사회적 문제가 되고 있는 도시철도 내 성범죄 근절을 위해 몰래카메라 탐지기 23대를 이달말까지 추가로 도입하고, 역사내 화장실 및 수유실 등 불법촬영 취약개소를 대상으로 2월 1일부터 매일 점검에 나서기로 했다.
공사는 이번에 추가로 도입하는 탐지기 외에 기존에 운용 중인 13대를 합쳐 총 36대를 불법촬영 점검에 활용할 예정이다.
1·2·3호선 91개 전역사에서 매일 1회 이상 역 직원들이 몰래카메라 설치여부를 직접 점검해 성범죄 근절을 위한 예방활동을 한층 더 강화할 예정이다.
한편, 공사에서는 지난해부터 대구지방경찰청 여경기동대 및 관할구청과 합동으로 매월 1회 이상 합동점검을 실시해 오고 있다.
올해는 동구노인종합복지관 및 서구시니어클럽과 업무협약을 통해 ‘불법촬영 안심도우미 사업’도 함께 실시할 예정이다.
홍승활 대구도시철도공사 사장은 “시민들이 불안하지 않도록 몰래카메라 탐지기를 이용한 현장 점검을 강화하여 성범죄 없는 안전한 도시철도 이용문화를 조성하는데 전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자료제공:대구도시철도공사>



푸른신문 PD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