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크노폴리스로 교통사고 대폭 감소

입력
[2019-01-10]

불법통행차량 및 과속운전 근절 활동


대구시설공단은 2016년부터 3년간 시행한 ‘교통사고30%줄이기’ 시책의 효과로 테크노폴리스로의 교통사고가 개통 당시 대비 63% 감소했으며 이륜차 불법주행도 97% 감소했다고 밝혔다.
대구시설공단은 2016년부터 테크노폴리스로에 이륜차 번호판을 촬영할 수 있는 고속 CCTV를 설치해 불법 이륜차 및 적재불량 차량에 대한 단속을 강화하고, 관할경찰서와 교통법규 위반 차량에 대한 합동단속 실시 및 과속주행 경고 LED신호수를 개발설치 하는 등 테크노폴리스로의 안전한 도로환경 조성을 위해 노력해 왔다.
또한 테크노폴리스로 현풍방면 초곡터널 출구에 에코존을 설치해 내리막길 과속운전을 방지하고, 유관기관과의 업무협의를 통해 테크노폴리스로 8km구간에 대한 구간단속 카메라 설치를 했다. 대구시설공단의 이러한 노력으로 테크노폴리스로는 개통 당시 대비 교통사고 63%, 이륜차 통행이 97% 감소하는 등 현격한 성과를 이루어 내었다.
대구시설공단 김호경 이사장은 “개통초기 과속차량과 이륜차 통행이 빈번해 많은 운전자들이 안전운전에 위협을 받았는데 대구시의 교통사고 30% 줄이기 시책에 적극 동참하는 정책을 자체적으로 시행하여 보다 안전한 도로환경을 시민여러분에게 제공하게 되어 기쁘게 생각하며, 앞으로도 지속적인 사고율 저감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자료제공:대구시설공단>



푸른신문 PD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