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경북 유일 우수기관 선정

입력
[2018-12-06]

장려상 수상 및 재정 인센티브 5천만 원 확보


달서구는 지난 22일 전라북도 군산시에서 열린 행정안전부‘착한가격업소 우수사례 발표대회’에서 대구·경북에서는 유일하게 우수기관으로 선정돼 장려상을 수상, 재정인센티브 5,000만 원을 확보했다. 이번 발표대회는 자치단체에서 시행 중인 착한가격업소 시책에 대한 우수사례를 발굴·전파해 착한가격업소 활성화 추진에 대한 지속적인 관심과 참여를 유도하기 위해 마련됐다.
1차 서면심사를 거쳐 제출된 44건 중 2차 서면심사(11월 1일)를 통과한 25건(시·도 5건, 시·군·구 20건)을 이날 발표했으며, 최종 15건(시·도 3건, 시·군·구 12건)을 우수사례로 선정했다.
특히, 달서구는 착한가격 지정업소에 인증 표찰 부착, 쓰레기봉투 지급, 상수도요금 지원 등 다양한 인센티브 제공 등 개인서비스요금 안정화를 위해 꾸준히 노력한 점을 높이 평가받았다.
한편, 착한가격업소는 인건비와 재료비의 지속적 상승에도 불구하고 원가절감과 경영효율화 노력을 통해 저렴한 가격과 친절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는 업소 가운데 행정안전부 기준에 따라 지방자치단체가 지정한 업소를 말하며, 달서구는 음식점업 48곳, 이·미용업 8곳 등 59곳의 착한가격업소를 지정·운영하고 있다.
이태훈 달서구청장은 “착한가격업소를 지원할 수 있는 다양한 시책을 지속적으로 마련해 지원을 늘려 나가겠다”고 말했다.
<자료제공:달서구청>



푸른신문 PD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