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가톨릭대학교병원 ‘프로젝트 4000마일’ 두 청년에게 440만 원 후원 받아

입력
[2018-10-08]

대구가톨릭대학교병원은 소아암 환아를 돕기 위해 미국 대륙 자전거횡단 ‘프로젝트 4000마일’을 기획하고 실시한 박민호(24·대구대 행정학과 4년), 허재원(24·대구가톨릭대 자동차공학과 4년) 청년에게 후원금 440만 원을 9월 20일(목)에 전달받았다. 
이들은 과거 대구가톨릭대학교병원에서 아르바이트를 하던 중 소아암으로 힘겨워하는 환아들을 보며 도움을 줄 수 있는 일을 무엇이 있을까 고민 하다가 우연히 미국 자전거 종주 기사를 접하게 되면서 ‘프로젝트 4000마일’을 기획했다.
‘프로젝트 4000마일’은 지난 6월 28일~8월 24일까지 58일간 미국 서부 로스엔젤레스에서 동부 뉴욕까지 총5,600km(약 4,000마일)를 자전거로 이동하며 소아암 환아들을 후원하기 위해 1마일 당 성금 1만 원(총 4,000만 원)을 목표로 기획된 대장정 프로젝트이다.
두 청년이 ‘프로젝트 4000마일’로 모은 총 성금은 550만 원이며, 경비로 사용된 20%를 제외한 440만 원을 대구가톨릭대학교병원 소아암 환아들을 위한 후원금으로 전달했다.
이들은 “힘들어서 포기하고 싶었던 순간도 많았지만 우리를 믿고 후원해주신 분들과 소아암 환아들 생각에 자전거 페달을 놓을 수 없었다”며, “비록 목표 4,000만 원은 못 채웠지만 이번 프로젝트를 통해 소아암으로 고통 받는 아이들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이 될 수 있어서 기쁘다”고 전했다.
이에 대구가톨릭대학교병원 관계자는 “후원금의 크기는 중요한 것이 아니다”며 “청년들의 열정과 따뜻한 마음이 많은 사람들에게 좋은 귀감이 될 것이다. 소아암 환아들을 위해 잘 사용하겠다”고 감사와 격려의 뜻을 전했다.
<자료제공:대구가톨릭대학교병원>



푸른신문 PD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