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894회 '가족과 함께 풀어보세요'

입력
[2018-10-08]

◑ ‘가족과 함께 풀어보세요’ 낱말퍼즐을 만들어 푸른신문으로 보내주세요. 채택된 분께는 작은 선물을 우송해 드립니다.


▶보내실곳:42640  대구광역시 달서구 달구벌대로 1611(감삼동) 3층 푸른신문 편집부 앞  
                 E-mail:pr5726000@naver.com      ☞ 응모엽서에 성명과 우편번호를 반드시 적어 주세요.


▶정답자 발표 : 1,042호


♣ ‘가족과 함께 풀어보세요’정답을 아시는 분은 본사 편집부로 보내주시기 바랍니다. 10월 16일까지 도착된 엽서 중에서 추첨을 통해 상품을 드립니다. 주소를 정확히 기재해 주십시오. 당첨상품을 우송해 드립니다.


<가로열쇠>


1. 미국의 작가 호손이 지은 소설. 17세기 식민지 시대의 미국 북부 뉴잉글랜드를 무대로 하여, 한 의사와 그의 아내 그리고 그녀와 간통한 목사를 중심으로 일어난 비극적 사건을 다루었다.
4. 몸에 상처를 입은 사람. 버스와 승용차가 충돌하여 많은 ○○○가 생겼다.
7. 인라인스케이트, 인라인하키 따위를 타거나 하는 사람.
9. 멀리 떨어져 있는 사람의 사정을 알리는 말이나 글. 오랫동안 ○○이 끊긴 친구에게서 연락이 왔다.
10. 실제 흐르는 시간과 같은 시간. 위성 방송을 통해 외국 경기를 ○○○으로 볼 수 있다.
12. 풀이나 나무 따위를 얽거나 엮어서 담 대신에 경계를 지어 막는 물건.
13. 어떤 분야를 연구하거나 그 일에 종사하여 그 분야에 상당한 지식과 경험을 가진 사람. 그는 컴퓨터에 관해서 ○○○ 못지 않은 해박한 지식을 갖추고 있다.
15. 웃는 마음속에 칼이 있다는 뜻으로, 겉으로는 웃고 있으나 마음속에는 해칠 마음을 품고 있음을 이르는 말.
16. 조선 선조 때의 학자 이수광이 지은 책. 우리나라 최초의 백과사전적인 저술로, 천문ㆍ지리ㆍ병정ㆍ관직 따위의 25부문 3,435항목을 고서에서 뽑아 풀이하였다. 광해군 6년에 간행하였다.
20. 우리나라 최초의 국가. 단군왕검이 세운 나라.
21. 오라고 청하지 않았는데도 스스로 찾아온 손님. 흥겨운 남사당패의 놀음에 갑자기 끼어든 ○○○으로 인해 구경꾼들은 흥이 다 깨진 표정이었다.
22. 도연명의에 나오는 말로, ‘이상향’, ‘별천지’를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 중국 진나라 때 호남 무릉의 한 어부가 배를 저어 복숭아꽃이 아름답게 핀 수원지로 올라가 굴속에서 진나라의 난리를 피하여 온 사람들을 만났는데, 그들은 하도 살기 좋아 그동안 바깥세상의 변천과 많은 세월이 지난 줄도 몰랐다고 한다.


<세로열쇠>


2. 널리 인간을 이롭게 함. 단군의 건국 이념으로서 우리나라 정치, 교육, 문화의 최고 이념이다 ‘삼국유사’ 고조선 건국 신화에 나온다.
3. 집안의 혈통을 이을 아이를 다른 여자가 대신 낳아 주는 일. 또는 그 여자.
5. 상여꾼들이 상여를 메고 가면서 부르는 구슬픈 소리.
6. 책을 읽거나 공부를 할 수 있도록 따로 차려 놓은 방. 그는 밤늦게까지 ○○○에서 공부한다.
8. 남과 잘 사귀는 솜씨. 붙임성이나 포용성 따위를 이른다.
11. 영화를 만들기 위하여 쓴 각본. 장면이나 그 순서, 배우의 행동이나 대사 따위를 상세하게 표현한다.
13. 기독교의 교리를 세상에 널리 전하여 믿지 아니하는 사람에게 신앙을 가지도록 인도함. 또는 그런 일.
14. 생물체의 물질대사에 의하여 생물체 밖으로 배설되는 물질. 똥, 오줌, 땀 따위를 이른다.
17. 천자가 여러 제후에게 토지를 나누어 주어, 제후가 각자의 영유 지역에 대하여 전권을 가지는 국가 조직. 중국 주나라의 국가 체제에서 비롯된 것으로, 제후는 왕실을 종가로 받들며 공납과 부역을 부담하였다.
18. 먼저 서둘러 해야 할 일. 통일은 우리 민족이 당면한 ○○○이다.
19. 봉급을 정한 날짜 전에 지불함.
20. 상점 따위에 물건을 사러 오는 손님. 그 점원은 ○○에게 친절하게 대한다.





푸른신문 PD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