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임대 분양가 6.3% 오른다

입력
[2002-11-29]
표준건축비 평당 190만8천→208만3천원 상향조정
국민주택기금을 지원받아 건설되는 소형 공공임대 및 공공분양 주택의 표준건축비가 평당 190만8천원에서 208만3천원으로 9.2% 상향조정된다. 표준건축비 상향조정에 따라 분양가도 6.3% 오를 것으로 보인다.
건설교통부는 국민주택기금을 지원하는 대신 분양가를 규제하는 25.7평 이하 공공임대와 18평 이하 공공분양 주택의 표준건축비를 12월 2일 이후 입주자 모집 공고 승인을 신청하는 물량부터 9.2% 인상하기로 했다고 28일 밝혔다.
이같은 인상방침은 최근 주택건설 자재비와 인건비 등이 대폭 올랐음에도 표준건축비는 지난 2000년 8월 이후 2년 이상 조정되지 않아 민간 건설업계가 공공임대 및 공공분양 주택의 건설을 기피, 서민용 소형주택 공급에 차질이 빚어지고 있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건교부는 자재비와 노임 인상분 등을 감안하면 13.18%의 인상 요인이 있지만 분양가 상승을 억제하기 위해 이윤·일반관리비 등을 빼고 순공사비 상승분만 반영했다고 설명했다.


외신

푸른신문 PD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