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기증상 없는 대장암 조기검진이 최선!

입력
[2018-07-05]

대장암 검진용 채변용기 1만 개 배부


달서구는 최근 초기 자각증상이 거의 없는 대장암을 조기에 발견해 암 치료율을 높이고, 암으로 인한 부담과 사망을 감소시키기 위해 만 50세 이상 건강취약계층 미수검자 1만 명을 대상으로 대장암 검진용 채변용기를 배부했다.
지난 5월경 영남중학교 외 6개학교 자원봉사 학생 47명이 참여해 암 검진 지정 의료기관 안내문과 채변용기를 봉투에 넣어 봉인하는 작업을 통해 대상자 개별 가정으로 우편 발송했다.
이번 채변용기 배부는 올해 5월말 기준으로 국가 5대 암 종별 합계 수검율 10.41% 대비 대장암 수검율이 4.95%로 지나치게 낮게 나타나 대장암 수검율을 높이기 위해 마련했다. 한편 달서구는 지난해 구청 및 보건소 민원실, 동행정복지센터 민원실, 대단지 공동주택 관리사무소 등 모두 45곳에 대장암 검진용 채변용기 2만 개를 비치했다.
대장암 검진은 만 50세 이상 남녀를 대상으로 매년 1회 실시하며, 1차 분변잠혈검사(대변검사) 후 이상 소견 시 대장내시경검사를 실시하고 있다.
<자료제공:달서구청>



푸른신문 PD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