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873회 '가족과 함께 풀어보세요'

입력
[2018-04-26]

◑ ‘가족과 함께 풀어보세요’ 낱말퍼즐을 만들어 푸른신문으로 보내주세요. 채택된 분께는 작은 선물을 우송해 드립니다.


▶보내실곳:42640  대구광역시 달서구 달구벌대로 1611(감삼동) 3층 푸른신문 편집부 앞  
                E-mail:pr5726000@naver.com     응모엽서에 성명과 우편번호를 반드시 적어 주세요.


▶정답자 발표 : 1,021호


♣ ‘가족과 함께 풀어보세요’정답을 아시는 분은 본사 편집부로 보내주시기 바랍니다. 5월 8일까지 도착된 엽서 중에서 추첨을 통해 상품을 드립니다. 주소를 정확히 기재해 주십시오. 당첨상품을 우송해 드립니다.


<가로열쇠>


2. 목과 다리가 길며 등에 지방을 저장하는 혹 모양의 육봉이 있다. 두꺼운 발바닥, 두 줄의 속눈썹, 열고 닫을 수 있는 콧구멍, 예민한 시각과 후각 따위를 갖고 있어 사막을 걷기에 적당하다. 고기는 식용하고 털로는 직물을 만든다.
3. 어떤 대상의 내용이나 본질을 확실하게 이해하여 앎. 인원 ○○.
4. 강가나 바닷가의 흰모래가 깔려 있는 곳.
5. 어떤 문제에 대하여 독자적인 경지나 체계를 이룬 견해. 그는 요리에 대해서 ○○○이 있다.
7. 남 괴롭히는 것을 일삼는 파렴치한 사람들의 무리. 저놈 순 ○○○이다.
8. 생후 1년에서 만 6세까지의 어린아이.
9. 우주선 따위가 대기권 밖으로 나갔다가 다시 대기권 안으로 들어오는 일.
11. 핏기가 없이 창백한 얼굴빛을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 가마에서 내리는데 얼굴은 ○○○ 같은데 걸음도 제대로 못 걷고….
14. 지나온 과거의 역정을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 이 책은 그가 자신의 50년 인생의 ○○○를 더듬어 쓴 것이다.
16. 야구의 투구나 배구의 서브에서, 비행하는 공의 진행 방향이 변화하는 공.
17. 조선 중기의 유학자이자 정치가로 ‘동호문답’, ‘성학집요’ 등의 저술을 남겼다. 호는 율곡·석당이다.
18. 짚으로 새끼 날을 만들어 네모지게 결어 만든 큰 깔개. 벼를 ○○에 널다.
20. 외화 획득이나 외국인 여행자의 편의를 도모하기 위하여 공항 대합실이나 시중에 설치한 비과세 상점. 상품에 부과되는 세금이 면제되므로 상품값이 싸다.
23. 불을 땔 때에, 연기가 밖으로 빠져나가도록 만든 구조물.
24. 형사 피의자 또는 형사 피고인으로서, 구속 영장에 의해 구속된 사람을 판결이 내려질 때까지 수용하는 시설.
25. 조선 시대의 명기. 자는 명월. 서경덕, 박연 폭포와 더불어 송도삼절이라 불리었다. 한시와 시조에 뛰어났으며 작품에 한시 4수가 있고, 시조 6수가 ‘청구영언’에 전한다.


<세로열쇠>


1. 마음속에 생각하고 있는 것이나 감추어 둔 것을 사실대로 숨김없이 말함. 솔직한 ○○.
2. 화투ㆍ투전ㆍ트럼프 따위를 할 때에, 판에 한번 내어놓은 패는 물리기 위하여 다시 집어 들이지 못함.
3. 일정한 임무를 주어 사람을 보냄. ○○ 근무. 
5. 한 사람이 백 사람을 당해낸다는 뜻으로, 매우 용감함을 이르는 말.
6. 스스로에게 황홀하게 빠지는 일.
10. 생물체에서 어버이의 계통에 없던 새로운 형질이 나타나 유전하는 현상. 유전자나 염색체의 구조에 변화가 생겨 일어난다.
12. 길게 기른 머리털.
13. 몸을 숨길 만한 최소한의 장소를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
15. 터나 자리를 빌려 쓰는 대가로 주는 돈이나 물품.
17. ‘이야기’의 경상도 사투리.
19. 경상북도 경주시 토함산 동쪽에 있는,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석굴 사원.
21. 얼굴이나 몸에 큰 점이 있는 사람이나 짐승.
22. 사람의 호흡과 동식물의 생활에 없어서는 안 되는 기체.





푸른신문 PD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