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사랑 파트너] 정다운 우리이웃, 우리가게 - 이곡동 이동근 선산 뒷고기

입력
[2017-02-23]

뒤로 빼돌린 고기가 더 맛있다?


이곡동에 재미난 맛 집이 생겼다는 말을 듣고, 수소문 후 도착한 곳이 바로 이동근 선산 뒷고기 집이다.
일반적으로 뒷고기 집이라면 약간은 서민적인 느낌의 식당들이 대부분이지만 여기 이동근 선산 뒷고기 집은 외부 전경도 좋지만 내부 인테리어는 고급 패밀리 레스토랑을 연상케 할 정도여서 흔히 말하는 편견을 보기 좋게 깨버리는 분위기다.
뒷고기의 또 한 가지의 편견이라면, 뒷고기라는 어감 때문인지는 몰라도 좋지 못한 고기로 생각하는 인식이 보편적이다. 하지만 여기 이동근 선산 뒷고기 식당에 오면 그런 생각은 싹 사라진다. 한마디로 삼겹살이나 목살과 같이 우리가 흔히 먹는 고기보다 더 맛있다.
여기서 잠깐 뒷고기의 유래에 대해 설명을 드리자면, 뒷고기는 옛날 도축업자들이 뒤로 몰래 빼돌려 먹었다고 해서 뒷고기라고 한단다. 그런데 왜 뒤로 빼돌렸을까하는 의문이 생긴다. 일반적으로 우리가 먹는 삼겹살과 목살은 맛도 좋지만 양도 꽤 나오기 때문에 상품성이 있는 반면, 뒷고기는 일종의 돼지고기 특수 부위로 그 양이 한 마리당 200~300g만 나올 정도로 그렇게 많지가 않다고 한다. 그런데 맛은 일반적으로 판매되는 고기보다 더 맛있다 보니 도축업자들이 몰래 뒤로 빼돌려 먹었다고 하는 유래가 있다. 얼마나 맛이 좋길래 몰래 빼돌려 먹었을까 하는 생각으로, 빼돌린 고기 모듬 한판이라는 메뉴를 주문 후 먹어봤다. 목살, 항정살, 볼살, 눈살, 가브리살 등 이름도 생소한 부위의 고기가 두툼한 두께로 먹기 좋게 담겨 나왔다.
분명 돼지 한 마리에서 나온 고기가 맞는데, 부위마다 제각각 맛의 특색이 느껴진다. 전체적으로 기름기가 적당해서 느끼함도 적고 부드럽고 연한 맛은 공통되는 부분이었다. 항정살과 가브리살의 경우는 소고기를 연상시킬 정도로 살코기 사이사이 마블링이 형성되어 있어 육즙이 풍부했고, 볼살과 눈살은 돼지머리 부위라 그런지 콜라겐 성분이 많이 포함된 듯 쫀득쫀득한 맛이 일품이었다. 거기에 숯이 정말 특별했는데, 일반 참숯보다도 향이 훨씬 좋아 물어 보니 유칼립투스 나무로 만든 숯이라고 한다. 그래서일까 다른 집보다 고기 속에 숯 향이 진하게 배어 있다 보니 고기 맛이 더욱 인상적이었다. 거기에 레몬수를 사용해 숙성을 시킨 고기는 잡 냄새는 당연히 없었고 레몬즙의 연육작용으로 인해 고기가 정말 연하고 부드러운게 특징이었다.
어떤 계기로 뒷고기 집을 시작하게 되었는지 직접 사장님께 물어보니, “처음에는 이동근 선산곱창으로 시작해서, 지역에서 꽤 이름이 알려졌고, 그 기회를 이용해 다시 뒷고기 전문점으로 승부를 걸어 보고 싶어 시작했다”고 한다.
이유야 어찌되었건 이런 맛 집들이 많이 생겨나는 건 소비자 입장에서는 언제나 환영할 일이라 생각된다.
또 한 가지, 인터뷰 중 안 사실인데 매장 내에서 오페라 공연을 비롯해 버스킹 공연을 매주 금요일 저녁 8시에 연다고 한다. 뒷고기 집에서 오페라 공연이라니...정말 특이한 영업 전략이라는 생각이 들었고, 이런 상식을 뛰어넘는 영업전략 덕분에 버스킹 공연 반응도 폭발적이어서 매주 금요일 저녁시간은 미리 예약을 하지 않으면 자리가 없어, 꼭! 예약을 해야 한단다.
이렇듯 뒷고기의 편견과 상식파괴로 인기몰이를 하고 있는 이동근 선산 뒷고기 전문점은 가족 혹은 좋은 사람들과 오붓한 시간을 보내기에 최적의 장소가 아닐까하는 생각이 들었고, 뒷고기는 돼지고기 특수부위라는 인식을 확실히 심어준 특별한 집으로 기억 될 것 같다. 달서구 이곡서로 7, 2층(이곡동) ☎ 053)582-9919 <취재:전재경>





푸른신문 PD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