술마신 후 잦은 구토

입력
[2001-06-08]

‘식도 파열’ 부른다


술자리 후 구토가 잦거나 술을 깨기 위해 억지로 구토를 습관처럼 하면 자칫 식도 파열로 생명을 잃을 수 있다.
영동세브란스병원 이두연(흉부외과)교수는 최근 술에 만취되어 의식을 잃은 상태에서 음식물을 토하고 가슴 통증과 호흡곤란을 동반한 53세 남자 환자를 진단한 결과 ‘보르하브 증후군’ 으로 판명돼 응급수술을 시행했다고 밝혔다.
보르하브 증후군이란 식도 내압이 올라가 식도가 파열되는 현상으로 신속하게 응급수술을 하지 않을 경우 사망률이 85%에 이르는 중증질환. 주로 심한 구토 중에 발생빈도가 높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내원 당시 환자는 식도하부가 10㎝ 정도 파열되면서 왼쪽 가슴 내부에 섭취한 음식물 등이 쌓여 심한 악취가 풍기고 그곳에 고름이 생긴 상태였다.



푸른신문 PD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