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렇게 마시면 몸 덜 상해요”

입력
[2007-12-21]

건강 음주 7계명“이렇게 마시면 몸 덜 상해요”
‘아침술은 돌, 낮술은 구리, 밤의 술은 은(銀), 사흘에 한 번 마시는 술은 금(金)이다.’수 천 년 동안 유대인들의 가정교육서인 탈무드에 적혀 있는 지귀다. 아침에 마시는 해장술은 절대 금물이고, 과음 후에는 이틀가량 간(肝)을 쉬게 해줘야 한다는 현대 의학의 정설이 담겨 있다. 연말 송년회 시즌이 본격 시작됐다. 수첩이나 달력에 적힌 송년 모임 일정을 보면서 술 마시는 걱정이 앞선다면 전문가들이 권하는 ‘건강 음주 7계명’을 참고해 두자.

◆ 술 마시기 전에 우유 한잔 = 건강 음주의 첫 번째 조건은 음주 전 반드시 속을 채우라는 것이다. 빈속에 마시는 술은 어떤 주종이든 독주가 되기 때문이다. 때문에 음주 직전에는 죽 같은 부드러운 음식이나 우유를 먹는 것이 좋다. 굳이 빈속에 술을 마시게 된다면 알코올 도수가 20% 미만인 맥주나 와인을 마시는 것이 좋다.

◆ 첫 잔 원 샷은 금물 = 얼마나 취하느냐는 술 마시는 속도와 술에 함유된 알코올의 도수가 결정한다. 술을 천천히 마시게 되면 간이 알코올 성분을 소화시킬 수 있는 여유를 줄 수 있기 때문에 취기도 덜 올라오게 된다. 천천히 마시는 것은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다. 특히 첫 잔은 한꺼번에 마시지 말고 여러 번에 걸쳐 나누어 마시는 것이 좋다. “첫 잔은 원 샷”이라는 술꾼들의 불문율은 건강 음주를 위협하는 말이다.

◆ 폭탄주를 칵테일 같이 마셔라 = 폭탄주도 고급 칵테일이라고 생각해 천천히 음미하면서 마시는 것이 좋다. 인체가 가장 잘 흡수하는 술의 도수는 14도 정도인데 일반적으로 순수 양주와 맥주를 섞어 만드는 폭탄주의 알코올 도수와 비슷하다. 또한 맥주에 섞여 있는 탄산가스도 소장에서 알코올의 흡수를 도와주기 때문에 폭탄주를 마시면 빨리 취하게 된다.

◆ 음주 중 흡연은 절대 삼가라 = 알코올이 몸에 들어가면 이를 해독하기 위해 간은 평소보다 많은 산소를 필요로 한다. 이런 상태에서 담배를 피우게 되면 산소 결핍현상을 초래한다. 더군다나 담배의 니코틴 성분이 위산의 분비를 촉진시켜 음주 후 속쓰림 현상의 원인이 될 수도 있다. 또 당뇨병약이나 항히스타민제(콧물, 알레르기 약) 등을 먹는 사람이 술을 마시면 부작용을 일으킬 수 있으므로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 궁합 맞는 안주 선택 = 모든 음식에는 궁합이 있듯 술도 궁합이 맞는 안주가 존재한다. 알코올의 급속한 흡수를 막아주며 해독을 도와주는 비타민, 무기질, 단백질이 풍부한 음식이 좋다. 과일, 두부, 치즈나 기름이 적은 살코기, 생선 등이 좋다. 안주 선택만큼 음주 중 대화를 많이 하는 것도 중요하다. 체내에 흡수된 알코올의 10% 정도는 호흡을 통해 배출이 되기 때문이다.

◆ 음주 후 격렬한 ‘액션’은 금물 = 흔히들 숙취를 해소하기 위해서는 땀을 빼야 한다고 말하는데 술을 마신 후 뜨거운 물속에 들어가거나 사우나를 즐기면 혈관이 확장돼 심장으로 급작스럽게 피가 몰리게 되므로 위험하다. 일반적으로 음주 후에 노래방이나 나이트클럽에서 격렬하게 몸을 움직이는 것은 알코올을 땀으로 배출시켜 술을 빨리 깨게 하는 방법으로 알려져 있으나 갑작스러운 움직임은 오히려 심장발작을 일으킬 수 있으므로 조심하는 것이 좋다.

◆ 해장에는 수면과 수분 보충 필수, 이틀 휴식 필수 = ‘화장은 하는 것보다 지우는 게 더 중요하다’는 말처럼 건강 음주의 핵심은 해장이다. 음주 후에는 충분한 수면을 통해 휴식을 취해야 한다. 보통 자정이 넘도록 술을 마시면 수면부족으로 신체 리듬이 깨질 수 있다. 한번 알코올에 젖은 간은 최소한 48시간을 쉬어야 원상태로 회복된다. 쉬지 않고 연이어 술을 마시면 간이 지쳐 피로가 누적된다. 흔히 숙취를 풀기 위해 해장술을 찾는 사람이 있는데, 이는 불 난 데 기름 붓는 격이므로 절대 금물임을 명심해야 한다.



푸른신문 PD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