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을 묻고 답하다] 희망의 말

루즈벨트 대통령이 기자 회견을 하고 있었다. 한 기자가 그에게 질문을 했다. “걱정스럽거나 초조할 때는 어떻게 마음을 가라앉히십니까?” 루즈벨트 대통령은 미소를 지으며 대답했다. “휘파람을 붑니다.” 기자는 의외라는 듯 다시 질문했다. “제가 알기로는 대통령께서 휘파람을 부는 것을 보았다는 사람은 없는데요?” 루즈벨트 대통령은 자신 있게 말했다. “당연하죠, 아직 휘파람을 불어본 적이 없으니까요.”
루즈벨트의 이 한마디에는 희망의 메시지가 들어 있다. 대통령으로서 초조하거나 걱정스러운 적이 없지는 않았겠지만 사람들에게 그런 것들은 문제없이 해결할 수 있다는 의지를 보여준 것이다. 더불어 경기 침체의 여파 속에 있는 당시의 국민들에게 아직은 미국이 든든하다는 것을 역설적으로 말하고 있다. 지치고 힘들 때 듣게 되는 이 한마디 말은 마음에 위안이 된다. 한 나라의 대통령으로서, 루즈벨트는 그 한마디로 전 미국인들에게 용기를 주었다.
모 그룹이 사업 초기에 큰 화재를 당한 적이 있다. 직원들이 이제 끝났다고 자포자기하고 있을 때, 그 그룹의 회장은 아무 일 아니라는 듯 이렇게 말했다. “차라리 잘됐어, 어차피 새로 지으려고 했으니까.” 이 말을 들은 직원들은 새로운 기대와 희망을 가질 수 있었다. 그 한마디로 새로 시작할 힘이 생긴 것이다.
이처럼 절망 속에서도 희망의 가능성을 발견하는 재치 있는 한마디는 사람들에게 새로운 힘을 불러일으킨다. 부서 내에서 힘을 합쳐 만든 기획서가 평가에서 낙제 점수를 받았다고 부서장부터 위축되어 있다면 부하 직원들의 마음은 더 말할 것도 없다. 그 부서를 책임지고 있는 사람이라면 적어도 자신의 감정보다는 아래 직원들의 마음을 먼저 생각해야 한다.
“이런 것도 제대로 못하는 내가 무엇을 할 수 있겠어”라고 말한다면 비록 스스로에게 한 말이지만 아래 직원들은 고스란히 자신들에게 한 말로 듣는다. 그 보다는 “우리들은 최선을 다했고 그것만은 우리가 인정할 수 있으니 실망하지 말자.”라고 하는 것이 어떨까. “처음부터 성공하면 재미없잖아. 극적인 반전이 더 스릴 넘친다고. 자자, 우린 극적인 반전! 이것을 노리자고.” 이런 말을 하는 사람은 리더이든 평범한 사원이든 앞으로 자신의 일을 성공적으로 해나갈 수 있는 기본적인 자질을 갖춘 사람이다.
사람들에게 희망을 주자. 절망 속에 있을수록 희망을 주는 말은 사람들에게 새로운 힘을 갖게 하고 자신도 그 힘을 느낄 수 있다. 희망의 말이 웃음을 자아낸다면 그 말의 힘은 더욱 커진다. 평범한 말보다는 사람들의 가슴을 좀 더 깊이 파고들 수 있기 때문이다.
에디슨은 자신의 실패 앞에서 이렇게 말했다. “나는 실패한 것이 아닙니다. 단지 성공할 수 있는 몇 가지의 방법을 발견했을 뿐입니다.” 그 결과가 얼마나 위대했는지는 우리 모두 잘 알고 있다. 사람들에게 희망을 주는 말은 곧 자신에게 희망을 주는 말이기도 하다. 희망의 말 속에서 서로가 새로운 용기를 다지게 된다.

구용회 건양사이버대학교 교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