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성군, 구·군 자연재난 관리실태 평가 ‘최우수 기관’ 선정

달성군(군수 김문오)이 대구시 관내 8개 구ㆍ군을 대상으로 실시한 2021년도 자연재난 관리실태 평가에서 대구시 최우수 기관으로 선정되는 영예를 안았다.
앞서 군은 2021년 상반기 국가재난관리 유공 대통령상을 수상한 바 있으며 이어서 이번 자연재난 관리실태 평가 최우수 기관에 선정되어 명실상부 자연재난관리 분야에서 최우수 지자체로 인정받고 있음을 보여줬다.
한편, 자연재난 관리실태 평가는 ‘재난 및 안전관리 기본법’에 따라 재난관리책임기관의 책임성과 재난관리 역량을 제고하기 위해 매년 시행되고 있으며 대구시는 관내 8개 구·군을 대상으로 시행하고 있다.
이번 평가는 ▷여름철 자연재난사전대비 ▷겨울철 자연재난 사전대비 ▷폭염 및 지진 대책 추진 ▷풍수해보험 목표 달성률 등 4개 항목에 따라 전반적인 재난관리 추진실태를 평가했다.
달성군은 이번 평가에서 유관기관 협업체계 구축 및 재난상황관리를 철저히 실시하였으며, 재난 대응 시설물 및 재해 위험지역에 대한 꼼꼼한 사전 점검 및 정비를 실시하여 재난 대응·대비 태세를 확고히 확립하였다는 평가를 얻었다.
또한, 폭염T/F팀 구성 운영, 자연재해위험 개선지구 정비, 재해 위험지역에 대한 기관장의 적극적인 예찰활동 등으로 안전 1등 도시 달성군의 이미지를 더욱 확고히 하였다.
김문오 달성군수는 “이번 구·군 자연재난 관리실태평가 최우수 기관 선정은 재난으로부터 군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기 위해 모두가 합심하여 노력한 결과이다”며 “앞으로도 선제적 재난예방활동을 통해 군민의 안전과 재산을 보호 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자료제공:달성군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