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음이 힘든 청소년 돕는 ‘국립대구청소년디딤센터’ 개원

정서·행동 조절에 어려움을 겪거나 인터넷·스마트폰 과의존 청소년들을 위한 치료재활시설인 국립대구청소년디딤센터(이하 ‘대구디딤센터’)가 11월 26일(금) 문을 열었다.
이날 개원식은 권영진 대구시장, 정영애 여성가족부장관, 최연숙 국회의원, 김대현 대구시의회 부의장, 김원규 대구시 건설교통위원회 위원장 및 관련기관장 등 3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코로나19 상황을 감안해 간소하게 진행됐다.
대구디딤센터는 수도권의 국립중앙청소년디딤센터(경기도 용인시)에 이어 전국에서 두 번째로 건립된 시설로, 대구시와 지역출신 국회의원 등이 힘을 모아 지역 청소년의 정서·행동 장애 치료를 위해 2016년부터 적극적으로 노력해 유치한 시설이다.
달성군 구지면(15,782㎡, 4,774평)에 터를 잡아 국비 147억 원, 시비 20억 원을 투입해 2019년 3월 공사를 시작해 올해 11월 공사를 마무리했으며, 운영비는 전액 국비로 지원된다.
대구디딤센터는 치료실, 상담실, 대안교실, 체육관, 생활동, 생태체험장 등을 갖추고 정서·행동문제 치유 장기과정*과, 인터넷·스마트폰 과의존 치유 단기과정**을 운영할 예정으로, 중앙디딤센터가 정서·행동 치유 분야만 운영하는 것에 비해 복합적인 솔루션을 제공하는 것이 특징이다.

*장기과정 : 디딤과정(4개월), 오름과정(1개월) → 대안교육(중·고 과정 인정)
▶정서·행동치유·재활, 상담, 음악·미술·명상·원예·숲· 치유, 진로탐색(체험) 등
**단기과정 : e-세상 꿈지킴이 과정(11박 12일), 인터넷·스마트폰 과의존 치유

대구시는 정서와 행동에 어려움을 겪는 청소년에 대해 市상담복지센터가 심리상담, 긴급구조, 의료지원 등의 통합 서비스를 제공하고, 보다 심각한 청소년에 대해서는 대구디딤센터에서 집중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해 치료와 재활이 보다 효과적으로 이루어지도록 할 계획이다.
또한, 디딤센터 이용에 청소년이 부담해야 할 비용(月 30만 원)도 교육청과 협력해 치료가 필요한 지역 청소년이 부담 없이 이용할 수 있도록 지원방안을 마련할 예정이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오늘 개원하는 대구디딤센터와 대구시 상담복지센터가 협업해 청소년들을 보다 종합적이고 체계적으로 치료하는 데 적극적으로 힘을 보태겠다”고 말했다.
<자료제공:대구시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