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설공단, 스마트 노상주차장 시범운영

달서대로 노상 공영주차장 스마트자동화시스템 도입
딥러닝(Deep-Learning) 기술 도입 차량인식률·정확도 획기적 개선

대구시설공단(이사장 최길영)은 11월 23일(화)부터 달서구 호림동 일원의 달서대로 노상주차장에 ‘노상주차장 스마트자동화시스템’을 시범운영한다.
공단의 노상주차장 스마트자동화시스템은 달서구 호림동 모다아울렛 앞 노상주차장 140m 구간, 총 25면에 구축됐다.
스마트자동화시스템은 기존의 주차요금 현금결제 방식에서 무인 정산기와 모바일 어플리케이션 결제방식을 결합해 차량출차시간을 획기적으로 줄이고 비대면 방식의 서비스 제공을 가능하게 한다.
기존 노상주차장의 스마트자동화시스템은 차량번호인식시스템 구축이 어려워 상용화가 힘들었지만 이번 공단과 지역 업체가 개발한 시스템은 딥러닝(Deep-Learning)기술을 기반으로 입·출차 시 번호를 자동으로 인식하는 LPR(License Plate Recog
nition) 방식을 도입해 문제점을 개선했다.
공단 주차총괄팀은 이번 스마트자동화시스템이 ▲차량인식률 및 정확도 개선 ▲신용카드 등 각종 결제수단 지원 ▲통합관제센터와 연계한 24시간 운영이 특징으로 손꼽힌다고 말했다.
또한 지역 업체와의 업무협약(MOU)을 통해 공영주차장 내 테스트베드(Test-Bed) 제공 및 기술개발지원으로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한 우수사례라고 밝혔다.
한편, 공단은 시민들에게 보다 쾌적하고 편리한 주차환경을 제공하기 위해 2018년 신매공영주차장을 시작으로 스마트자동화시스템구축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가고 있으며, 현재 40개소의 공영주차장에 스마트자동화주차장을 구축 및 운영 중이다.
대구시설공단 최길영 이사장은 “노상 스마트 주차장 구축 확대로 시민들이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는 주차장 환경을 제공하고, 지역 업체와 협력을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자료제공:대구시설공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