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5년까지 모든 교실, 무선 인터넷 이용 가능!

대구시교육청(교육감 강은희)은 2025년까지 관내 초·중·고·특수학교 모든 교실에 기가급 무선 인터넷망을 구축하고, 1학생 1스마트기기를 보급한다.
지난해부터 시작된 코로나19로 인해 원격수업이 보편화되면서 교실 수업환경이 변화되고, 온·오프라인 연계 교육 등 다양한 교육방식을 요구하는 학교가 급증해 조속한 교실 무선 인터넷 구축이 필요하게 됐다. 이에 대구시교육청은 일부교실에만 구축된 기가급 무선망을 모든 교실(2만 3,535실)로 확대한다.
올해는 약 40억 원의 예산을 투입해 관내 학교 2,676실에 무선망을 구축하고, 교내 석면제거 공사 등으로 제외된 학교의 3,275실은 2025년까지 구축할 계획이다.
사업이 완료되면 대구지역 2만 3,535개 교실에서 기가급 무선망을 사용할 수 있게 된다.
이번 무선망 구축으로 AI·SW교육, 디지털교과서, 온라인 협업학습 등 에듀테크를 적재적소에 활용할 수 있는 미래교육 환경을 조성하게 된다.
또한, 구축된 무선망을 기반으로 최신 에듀테크 활용 교육을 지원하기 위해 올해 약 100억 원의 예산으로 2만 1,918대 스마트기기를 추가 보급한다.
대구시교육청은 2016년부터 지난해까지 9만 424대(44%)의 스마트기기를 보급했고, 2025년까지 총 20만 2,806대를 보급해 1학생 1스마트기기 보급을 완료할 계획이다.
대구교육통합전산센터 내 무선통합관리시스템을 운영하여 무선망 장비의 각종 장애 및 불편사항을 일괄 처리하는 등 일선 학교에서 무선 인터넷을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도와준다.
강은희 교육감은 “올해에 이어 내년에도 교실 무선망 고도화 및 스마트기기 보급 사업을 연속적으로 추진하여 원격수업을 넘어 블렌디드 러닝 수업 및 에듀테크 활용 수업이 더욱 활성화 되도록 하겠다”고 했다.
<자료제공:대구시교육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