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칼럼] 호흡기 건강에 좋은 도라지, 길경(桔梗)

삼일은 춥고 사일은 따뜻하다는 삼한사온(三寒四溫) 대신 요즘은 삼한사미, 삼일은 춥고 사일은 ‘미세먼지’라는 말이 유행한다고 한다. 최근 미세먼지가 기승을 부리고 코로나가 장기화 되면서 호흡기 건강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호흡기가 약한 자녀가 있거나 목을 많이 쓰는 사람이 있는 집이라면, 어디선가 ‘도라지가 기관지에 좋다’라는 말을 듣고 배도라지즙이나 도라지청 등이 냉장고 한 켠을 차지하고 있을 것이다.
도라지의 한약명은 ‘길경(桔梗)’이다. 성질이 평(平)하거나 약간 따뜻하며, 약간 매운 맛을 갖고 있다. 선폐(宣肺), 배농, 거담, 소염작용이 있어 인후부의 불편감, 가래 등의 증상에 자주 사용했다. 인후는 입으로 들어오는 바이러스, 세균 등이 첫 번째로 거치는 면역관문이다. 외부물질이 들어오면 기침을 해서 뱉어내고 또는 면역반응으로 염증작용이 나타나 가래, 객담과 같은 물질이 만들어지고 통증이 발생한다. 이때 염증을 줄이고 점막을 회복하는데 길경만한 약재가 없다. 대표적으로 인후부가 불편할 때 먹는 ‘용각산’은 감길탕이라는 처방을 기본으로 만들어진 약으로, 길경(도라지), 감초 등을 주약재로 한다.
현대 약리학적으로도 사포닌, 플라티코딘, 무기질, 단백질, 칼슘 등이 풍부하게 함유되어 있어, 면역활성, 간손상억제, 지방간 완화, 혈당강하에도 효능이 있는 것으로 밝혀졌으며, Th1, Th2세포의 균형을 잡아 아토피피부염에도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도라지의 경우 껍질을 벗기게 되면 노랗게 변하게 되는데 이때 하얗게 만들기 위해 아황산나트륨을 사용하게 된다. 아황산나트륨을 복통, 구토, 설사 등을 유발할 수 있어 너무 하얀 도라지는 의심을 하는 것이 좋다. 깐도라지를 구입하게 되는 경우 충분히 씻어 섭취를 해야한다.
시중에서 판매되는 도라지는 식용(食用)으로 한의원에서 사용되는 약용(藥用) 약재보다 유효성분이나 효능은 덜하지만 지금처럼 호흡기 건강이 우려되는 환경에서는 차나 청으로 자주 섭취하는 것이 도움이 될 수 있다.

대구시 달서구 달구벌대로 1607 / 보생조한의원 ☎053-564-0401